기준통화 사용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회계기준해석위원회(이하 ‘해석위원회’라 한다)는 가상통화(cryptocurrencies) 보유에 IFRS 기준서를 어떻게 적용하는지를 논의하였다.

해석위원회는 다양한 암호자산(cryptoassets)이 존재한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논의의 목적상, 해석위원회는 이 논의 결과에서 ‘가상통화’라고 지칭하는 다음 특성을 모두 가진 암호자산의 부분 집합을 고려하였다.

a. 보안을 위해 암호화하는 분산 원장에 기록된 디지털 또는 가상의 통화

b. 관할 당국이나 다른 당사자가 발행하지 아니함

c. 보유자와 다른 당사자 사이에 계약을 생기게 하지 아니함

가상통화의 특성

IAS 38 ‘무형자산’ 문단 8에서는 무형자산을 '물리적 실체는 없지만 식별할 수 있는 비화폐성자산'이라고 정의한다.

IAS 38 문단 12에서는 자산이 분리 가능하거나 계약상 권리 또는 기타 법적 권리에서 발생하는 경우에 자산이 식별 가능하다고 기술한다. ‘기업에서 분리하거나 분할할 수 있고 개별적으로 또는 관련된 계약, 식별 가능한 자산이나 부채와 함께 매각, 이전, 라이선스, 임대, 교환할 수 있다’면 자산이 분리 가능한 것이다.

IAS 21 '환율변동효과' 문단 16에서는 '비화폐성항목의 본질적 특징은 확정되었거나 결정 가능한 화폐단위의 수량으로 받을 권리나 지급할 의무가 없다는 것이다'라고 기술한다.

해석위원회는 (a) 보유자에게서 분리하여 개별적으로 매각하거나 이전할 수 있고, (b) 확정되었거나 결정 가능한 화폐단위의 수량으로 받을 권리를 보유자에게 부여하지 않는다는 점에 근거하여, 보유하는 가상통화는 IAS 38의 무형자산의 정의를 충족한다고 보았다.

어떤 IFRS 기준서가 보유하는 가상통화에 적용되는가?

해석위원회는 가상통화를 통상적인 영업과정에서 판매를 위하여 보유 중인 경우에 IAS 2 ‘재고자산’이 적용된다고 결론 내렸다. 보유하는 가상통화에 IAS 2를 적용할 수 없는 경우에는 IAS 38을 적용한다. 해석위원회는 그 결론에 이르는 과정에서 다음 사항을 고려하였다.

무형자산

IAS 38은 다음을 제외한 모든 무형자산의 회계처리에 적용한다.

a. 다른 기준서의 적용범위에 포함되는 무형자산

b. IAS 32 '금융상품: 표시'에서 정의한 금융자산

c. 탐사평가자산의 인식과 측정

d. 광물, 원유, 천연가스와 이와 유사한 비재생 자원의 개발과 추출에 대한 지출

따라서 해석위원회는 가상통화 보유가 IAS 32의 금융자산의 정의를 충족하는지 아니면 또 다른 기준서의 적용범위에 포함되는지를 고려하였다.

금융자산

IAS 32 문단 11에서는 금융자산을 정의한다. 요약하면 금융자산은 다음과 같은 자산이다.

(c) 거래상대방에게서 현금 등 금융자산을 수취할 계약상 권리

(d) 특정한 조건에 따라 거래상대방과 금융자산이나 금융부채를 교환하기로 한 계약상 권리

(e) 기업 자신의 자기지분상품(‘자기지분상품’)으로 결제하거나 결제할 수 있는 특정한 계약

해석위원회는 보유하는 가상통화가 금융자산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이는 가상통화가 현금이 아니고(다음 내용 참조), 다른 기업의 지분상품도 아니기 때문이다. 가상통화는 보유자에게 계약상 권리를 생기게 하지 않고 보유자의 자기지분상품으로 결제하거나 결제할 수 있는 계약도 아니다.

IAS 32 문단 AG3에서는 ‘화폐(현금)는 교환의 수단이므로 금융자산이며, 재무제표에 모든 거래를 측정하고 인식하는 기준이 된다. 은행이나 이와 비슷한 금융회사에 예치한 현금은 금융회사에서 현금을 인출하거나 금융부채를 지급하기 위하여 예치된 나머지 금액에 대하여 채권자를 수취인으로 하여 수표 등을 발행할 수 있는 계약상 권리에 해당하므로 금융자산이다’라고 기술한다.

해석위원회는 IAS 32 문단 AG3의 현금에 대한 기술은 현금은 교환의 수단으로 사용되고(재화나 용역의 대가로 사용됨) 모든 거래를 재무제표에 측정하고 인식하는 기준이 될 정도로 재화나 용역의 가격을 결정하는 화폐단위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뜻으로 보았다.

일부 가상통화는 특정한 재화나 용역의 대가로 사용될 수 있다. 그러나 해석위원회는 교환의 수단으로 사용되고 모든 거래를 재무제표에 측정하고 인식하는 기준이 될 정도로 재화나 용역의 가격을 결정하는 화폐단위로 사용되는 가상통화를 알고 있지 않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따라서 해석위원회는 현재 가상통화가 현금의 특성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보유하는 가상통화는 현금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재고자산

무형자산인 재고자산에는 IAS 2를 적용한다. 해당 기준서 문단 6에서는 재고자산을 다음 중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산으로 정의한다.

a. 통상적인 영업과정에서 판매를 위하여 보유 중인 자산

b. 통상적인 영업과정에서 판매를 위하여 생산 중인 자산

c. 생산이나 용역제공에 사용될 원재료나 소모품

해석위원회는 기업이 통상적인 영업과정에서 판매하기 위하여 가상통화를 보유할 수 있다고 보았다. 그러한 상황에서 보유하는 가상통화는 기업의 재고자산이므로 IAS 2를 적용한다.

또 해석위원회는 기업이 가상통화 중개기업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았다. 그러한 상황에서 기업은 일반상품 중개기업에 대한 IAS 2 문단 3(b)의 요구사항(재고자산을 공정가치에서 처분부대원가를 뺀 금액으로 측정)을 고려한다. IAS 2 문단 5에서는 중개기업을 타인을 위하여 또는 자신의 계산으로 일반상품을 매입하거나 매도하는 자라고 기술한다. 문단 3(b)에서 언급하는 재고자산은 주로 단기간 내에 매도하여, 가격변동이익이나 중개이익을 얻을 목적으로 취득한다.

공시

기업은 IFRS에서 요구하는 공시 외에도 재무제표를 이해하는 데 목적 적합한 추가 정보를 공시해야 한다(IAS 1 ‘재무제표 표시’ 문단 112). 특히 해석위원회는 보유하는 가상통화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공시 요구사항에 주목하였다.

a. 기업은 (i) 통상적인 영업과정에서 판매를 위하여 보유 중인 가상통화에 대해서는 IAS 2 문단 36~39에서 요구하는 공시를, (ii) IAS 38을 적용하는 가상통화 보유에 대해서는 IAS 38 문단 118~128에서 요구하는 공시를 제공한다.

b. 보유하는 가상통화를 공정가치로 측정하는 경우, IFRS 13 '공정가치 측정' 문단 91~99에서 적용되는 공시 요구사항을 규정한다.

c. 보유하는 가상통화의 회계처리와 관련하여 경영진이 내린 판단이 재무제표에 인식되는 금액에 가장 유의적인 영향을 미친 판단의 일부라면 IAS 1 문단 122를 적용하여 그 판단을 공시한다.

d. IAS 10 ‘보고기간후사건’ 문단 21에서는 사건의 성격과 재무적 영향에 대한 추정치(추정을 할 수 없는 경우, 이에 대한 설명)에 대한 정보를 포함하여 수정을 요하지 않는 사건이 중요한 경우에 그 세부 사항을 공시하도록 요구한다. 예를 들면, 가상통화를 보유한 기업은 보유한 가상통화의 보고기간 후 공정가치 변동이, 이를 공시하지 않는다면 재무제표에 기초한 재무제표이용자의 경제적 의사결정에 영향을 줄 정도로 유의적인지를 고려할 것이다.

기준통화 사용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올해 개최되는 IMF 집행이사회의 특별인출권(SDR) 검토 과정에서 원화가 SDR 통화바스켓에 편입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IMF 집행이사회는 약 5년마다 SDR 바스켓 통화 구성 및 통화별 편입 비중 검토하는데 지난해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올해 중반으로 연기됐다.

전경련이 제시한 원화의 SDR 통화바스켓 편입 근거는 ‣ 한국 경제의 위상 ‣ IMF 설립목적과 부합 ‣ 세계 5대 수출강국 ‣ 국제 통화로 발전하는 원화 ‣ 정부의 원화 국제화를 위한 노력 등 5가지이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IMF가 제시한 SDR 통화바스켓 편입조건과 한국의 경제적 위상 등을 고려했을 때 원화의 자격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는 “원화가 SDR 통화바스켓에 편입돼 기축통화로 인정받을 경우 우리경제는 화폐발행으로 얻게 되는 이득인 시뇨리지 효과 등으로 최소 112조8000억 원의 경제적 이득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중반 진행될 IMF 집행위원회의 편입 심사에 앞서 정부가 원화의 SDR 포함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도 지난 2015년 11월 위안화가 SDR 통화바스켓에 편입될 당시 IMF의 바스켓 편입요건에 기반해 차기 편입통화 1순위로 원화를 지목했었다. 2순위는 싱가포르 달러, 3순위는 캐나다 달러가 꼽혔다.

IMF의 SDR 편입조건은 ‘수출’과 ‘자유로운 통화사용’이다.

이에 따라 우선 수출 규모는 세계 5위권에 포함돼야 한다. 또 국제거래의 결제수단으로 통용되고 외환시장에서 폭넓게 거래돼야 하는 것이다.

새로운 바스켓 구성은 올해 중반 재검토되며, 8월 1일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SDR은 기축통화에 대한 교환권이자 IMF 회원국들의 대외준비자산으로 활용된다.

특히 필요시 회원국 간 협약에 따라 현재 SDR 바스켓을 구성하는 달러, 유로, 위안, 엔, 파운드 등 5개 통화와 교환이 가능하다.

SDR 1단위의 화폐적 가치는 편입 비중에 따라 산정된 통화별 구성단위를 달러 시세로 환산해 합한 값으로 시장환율에 의해 매일 조정된다.

통화별 편입 비중은 통화 발행주체의 수출 규모와 해당 통화의 국제화 정도에 따라 결정되는데 달러는 41.73%, 유로 30.93%, 위안화 10.92%, 엔화 8.33%, 파운드화 8.09% 등이다.

다음은 전경련이 제시한 원화의 SDR 통화바스켓 편입 근거다.

1. 한국 경제의 위상

한국은 지난 2020년 GDP 1조6000억 달러(세계 10위)와 교역액 9803억 달러(세계 9위)가 모두 글로벌 10위권에 드는 경제대국이다.

또 견고한 경제 펀더멘털을 바탕으로 기존 SDR 통화바스켓 편입국보다도 높은 국가신용등급(올해 1월 S&P 기준 AA)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세계 9위 수준의 주식시장 시가총액 등 금융시장도 선진화돼 있어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서의 원화의 안정성과 활용성이 뛰어나다.

2. IMF 설립목적과 부합

한국은 자유시장경제체제 도입, 무역 개방도 확대 등으로 근 수십년간 GDP가 1,092배 증가하며 세계에서 보기 드문 경제발전을 이룩해냈다.

특히 세계 최초로 원조 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도약한 한국의 발전은 IMF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 빈곤 감소, 국제무역 활성화 등 설립목적과도 부합한다.

전경련은 SDR의 주요 기능 중 하나가 개도국 원조이며, 원화 편입 그 자체로 SDR에 상징적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3. 한국의 수출규모

한국의 수출액은 최근 5년간(2016~2020년) 통화발행 주체별 기준으로 세계 5위를 차지하여 IMF가 제시한 SDR 편입 요건 중 ‘수출 조건’을 충족했다.

기존 SDR 편입 국가를 제외하면 세계 1위에 해당된다.

4. 원화의 국제거래 비중 상승

과거 IMF는 위안화의 ‘자유로운 통화사용 조건’ 충족 근거로 ‣ 국제 결제 수단으로서의 사용도 증가 ‣ 외환시장에서의 거래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전경련은 이에 국제교역에서의 원화결제 비중과 원화자산에 대한 대외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외환시장에서의 원화거래 비중도 2015년 위안화가 SDR에 편입될 당시의 위안화 수준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위안화 심사 당시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한다면 원화 또한 '자유로운 통화사용 조건'에 부합하는 통화임을 주장했다.

5. 원화 국제화를 위한 정책 추진

한국 정부는 지금껏 국제협력, 국내제도 개혁 등을 통해 원화의 국제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글로벌 금융위기와 코로나19 당시 미국 달러화와 통화스와프를 통해 원화의 환율 안정성을 유지했으며, 캐나다․중국․스위스․인도네시아․호주 등과도 통화스와프 체결을 확대했다.

뿐만 아니라 한국 정부는 역외 외환시장 허용, 국내 외환시장 개장 시간 연장, 국내 외환시장 거래 참여자 범위 확대 검토․추진 등으로 원화거래의 시장접근성 제고에도 적극 노력 중이다.

원화의 기축통화 효과 총 112조8000억 원, 고용창출 89만2000명

전경련은 원화가 IMF SDR 통화바스켓에 편입될 경우 장·단기적인 경제적 효과가 총 112조8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2021년 실질 GDP의 5.3%에 해당한다.

고용도 89만2000명 창출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전경련이 분석한 경제적 효과는 시뇨리지 효과, 환율안정을 통한 수출증대 효과, 국공채 금리 인하에 따른 이자부담 경감효과이다.

① 시뇨리지 효과 : 87.8조원, 고용창출 71.3만명

원화가 SDR 통화바스켓에 편입될 경우 장기적인 시뇨리지 효과는 2021년 실질 GDP의 4.0%에 해당하는 87조8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원화가 기축통화가 될 경우 다른 나라들의 원화 보유 수요가 높아져 원화를 추가 발행 및 유통하는 데 따른 경제적 효과이다.

정부가 시뇨리지 이득을 모두 국내 고정자본형성을 위해 투자한다고 가정할 경우 71만3000명의 고용을 창출할 수 있다.

② 환율불안정성 38.5% 감소→ 수출 15.6조원↑, 고용 10.3만명↑

원화가 SDR 통화바스켓에 편입될 경우 환율 안정에 따른 수출증대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환율의 불안정성은 최대 38.5% 감소하고, 이를 원달러 환율변동성이 수출물량에 미치는 영향력에 곱해 구한 환율변동성 하락에 따른 장기적인 수출 증대액은 2021년 실질 GDP의 0.9%에 해당하는 15조6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용을 10만3000명 늘릴 수 있는 규모다.

③국공채금리 0.63%p 하락→ 이자부담 9.4조원↓, 고용 7.7만명↑

최근 약 5년간인 2016년 10월∼2021년 12월까지의 월간자료를 이용해 계산한 국공채 10년물 평균 금리는 우리나라가 2.01%인 반면, SDR 바스켓 편입국의 10년물 국공채 금리를 가중 평균한 금리는 1.37%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과 SDR 편입통화국간 10년 국공채 금리 스프레드가 0.63%p임을 뜻한다.

따라서 스프레드 0.63%p에 우리나라의 올해 2월 9일 기준 국공채 잔액 1,488조8000억 원을 곱하면 원화의 SDR 통화바스켓 편입으로 인한 연간 국공채 이자부담 경감 기대액은 2021년 실질 GDP의 0.4%에 달하는 9조4000억 원이 된다.

미국 달러 지수 - 2022년 9월 (DXU2)

미국 달러 지수는 미국 달러와 세계에서 가장 널리 인정받고 있고 공개적으로 거래되고 기준통화 사용 있는 통화지수의 국제 가치에 대한 주요한 기준이 됩니다. 미국 달러 지수는 주요 6개국 통화인 EUR, JPY, GBP, CHF, CAD, SEK에 대한 미국 달러의 가치를 말합니다. 달러지수를 사용하여 트레이더는 세계의 주요 통화에 대비한 미국 달러의 가치의 변화를 이용할 수 있고 단일 거래에서 미국 달러의 변화의 위험에 대비하여 자산 포트폴리오를 보호할 수 있습니다. 기술 혹은 차트 섹션으로 가시면 보다 더 많은 정보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미국 달러 지수 선물 뉴스


금 가격 하락, 잭슨홀 회의 앞두고 달러는 상승

By Ambar Warrick Investing.com – 금요일(26일) 금 가격은 하락했다. 트레이더들은 잭슨홀 심포지엄에서 나타날 연준의 통화정책.

금 가격 1750달러선 유지, 연준 잭슨홀 회의 주시

By Ambar Warrick Investing.com – 수요일(24일) 금 가격은 소폭 하락했으나 최근 상승분을 거의 유지했다. 이제 시장은 향후 .

국제유가 하락, 미국 CPI 상승세 둔화로 90달러 이상 유지

By Ambar Warrick Investing.com – 목요일(11일) 국제유가는 소폭 하락했다. 그러나 7월 미국 인플레이션이 예상치를 하회해 향.

미국 달러 지수 선물 분석


By Barani Krishnan (2022년 8월 31일 작성된 영문 기사의 번역본)연준 태도에 비춰볼 때 3회 연속 0.75%p 인상 가능성에 무게 최근 고용.

By Pinchas Cohen(2022년 8월 28일 작성된 영문 기사의 번역본)연준이 주목하는 비농업 고용건수의 중요성 연준, 고용에 근거해 경제 건전성 판단 .

기술 요약

유형 5 분 15 분 시간당 일간 월간
이동평균 매도 매수 적극 매수 매수 매수
기술적 지표 적극 매도 매수 적극 매수 적극 매수 적극 매수
요약 적극 매도 매수 적극 매수 적극 매수 적극 매수

캔들스틱 패턴

패턴 기간 신뢰도 캔들 간격 캔들 시간
완성된 패턴
Evening Doji Star 1W 10 2022년 06월 19일
Evening Star 1W 10 2022년 06월 19일
Doji Star Bearish 1W 11 2022년 06월 12일
Bullish doji Star 5H 12 2022년 08월 29일 22:00
Three Inside Down 1D 17 2022년 08월 09일

미국 달러 지수 선물 시세

거래소 종가 매수 매도 거래량 변동 % 통화 시간
실시간 CFD 109.007 - - - +0.31% USD 14:43:31
ICE 109.04 109.04 109.04 2,294 +0.35% USD 14:33:00
ICE 108.83 108.75 108.80 154 +0.40% USD 14:10:00
ICE 107.97 103.00 108.21 0 0.00% USD 31/08

업계 최고의 브로커와 함께 거래를 시작하세요

중개업체 규정 최소 예치
사이프러스 증권거래위원회 (키프로스), 금융행위감독청 (영국) $10 거래 시작하기
사이프러스 증권거래위원회 (키프로스), 호주 증권투자위원회 (호주), 국제금융위원회 (벨리즈) $5 거래 시작하기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 관점을 공유하고 ,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 하지만 ,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 존중하기. 부정적인 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 표준어 사용 :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비방,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 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 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

미국 달러 지수 선물 토론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더 많은 통화 찾아보기

코스피지수2,423.34-48.71-1.97%
코스피200 선물 (F)315.00-6.00-1.87%
US 5003,934.0-21.0-0.53%
US Tech 10012,150.4-121.6-0.99%
DAX12,834.96-126.18-0.97%
닛케이27,665.50-426.03-1.52%
미국 달러 지수109.007+0.342+0.31%
1,717.35-8.85-0.51%
17.602-0.280-1.57%
브렌트유95.03-0.61-0.64%
WTI유88.92-0.63-0.70%
천연가스9.071-0.082-0.90%
구리3.4787-0.0331-0.94%
미국 옥수수667.75-3.25-0.48%
달러/원1,352.96+10.44+0.78%
유로/달러1.0019-0.0038-0.38%
브라질 헤알/원261.02-0.46-0.17%
엔/원9.7053+0.0544+0.56%
파운드/달러1.1585-0.0037-0.32%
태국 바트/원36.830+0.175+0.48%
달러/엔139.40+0.44+0.32%
애플157.22-1.69-1.06%
알리바바 ADR95.41+1.57+1.67%
트위터38.75-0.57-1.45%
알코아49.48-1.31-2.58%
뱅크오브아메리카33.61-0.48-1.41%
코카콜라61.71-0.44-0.71%
엑슨모빌95.59-0.72-0.75%
종목가격변동변동 %
미국 달러 지수109.007 +0.342 +0.31%

다운로드 App store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사진자료 다운로드 구분선사전 소개

정의

내용

국내 상행위(商行爲)에서는 모든 상품의 가격이 자국 통화로 표시되고, 자국 통화는 무제한의 통용력을 가지고 있으므로 상품을 매매할 경우 화폐의 수수를 통하여 상품이 자유롭게 이전된다.

그러나 한 나라의 통화는 일반적으로 당해국 안에서만 적용되므로 대외무역에서 수출상은 외국에 상품을 판매하고 그 대가로 받은 외국환을 자국 통화로 교환해야만 국내에서 사용할 수 있다. 반대로 수입상은 외국에서 상품을 구입할 경우, 그 대가를 지급하기 위하여 자국 통화를 외국환으로 교환하여야 한다.

이때에 자국 통화와 외국환과 교환비율을 환율 또는 환시세라고 한다. 외국환거래는 실질적으로 외국환이라는 재화의 매매라는 형태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외국환의 가격인 환율도 모든 재화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원칙적으로 외국환에 대한 수요와 공급에 따라 결정되고 또한 변동된다.

일반적으로 환시세는 두 가지 방법으로 표시된다. 즉 환시세는 외국통화 1단위와 교환되는 자국 통화의 단위 수로 표시할 수도 있고, 거꾸로 자국 통화 1단위와 교환되는 외국통화의 단위 수로 표시할 수도 있다.

외국환시장에서 매일매일의 거래로 성립되는 각종 환율은 외환의 성질과 목적 그리고 관점에 따라 여러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여기에서는 외국환관리규정에 따라 기준 환율과 외국환 매매율로 구분하고, 또한 외국환 매매율을 다시 한국은행 집중률, 외국환은행간 매매율, 그리고 외국환은행의 대고객 매매율로 나누어 보기로 하겠다.

① 기준 환율: 「외국환관리법」을 보면 기준 환율은 재무부장관이 국무회의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의 승인을 얻어 결정하게 된다. 현재 기준환율은 미화 1달러당 480원으로 되어 있고, 기준통화 사용 기준통화 사용 이 기준환율은 외국환 매도율의 하한선이 되기 때문에 외국환은행의 대고객 전신환 매매율이나 한국은행의 집중기준율 그리고 외국환은행간의 매매율은 이보다 더 낮게 책정할 수는 없다.

② 외국환은행간 매매율:외국환은행 상호간의 거래에서 형성되는 은행간 환율은 외국환의 이른바 시장가격이라고 할 수 있는 것으로서, 통상 은행간 거래에서는 전신환이 이용되기 때문에 은행간 환율은 실제로는 전신환율을 의미하며 이것이 기타 환율 산출의 기준이 된다.

외국환은행간의 외환거래에 적용되는 은행거래율은 본지점률(inter-office rate)과 대은행률(inter-bank rate)로 나눌 수 있다. 본지점률은 동일은행의 본지점간 외환거래에 적용되는 환율을 말한다.

자유환율제도에서는 대은행률이 본지점률의 결정기준이 되지만 우리 나라와 같이 아직 외국환시장의 기능이 불완전한 상태에서는 환율의 형성이 외국환시장의 수급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보다 공정환율제도하(公定換率制度下)의 집중률(集中率)에 의하여 형성되는 경향이 짙다.

대은행률은 외국환은행 상호간의 환거래에 적용되는 환율로서 외환시장의 수급관계에 의해서 결정된다. 은행간의 외환거래는 대체로 대고객거래의 결과로 발생되는 것이므로 은행간 환거래의 수급관계는 자동적으로 대고객거래에 의해서 규제된다.

외환교환실은 외국환은행간 거래를 보다 활발하게 하고 대고객매매율 산출의 기준인 시장률의 형성을 원활하게 하기 위하여 대한금융단 내에 설치하되, 부득이한 경우에는 참가은행이 합의하여 정한 장소에 둘 수 있게 되어 있다. 참가은행은 외국은행 국내지점을 포함한 외국환은행 및 한국은행 등이다.

③ 한국은행 집중률:한국은행 집중률이란 정부집중기관인 한국은행이 마치 외환은행에 대해서 은행의 은행(bank of banks)과 같은 위치에서 외환은행에 대한 조정거래의 상대자 기능을 담당할 때 이루어지는 대은행거래의 환율이다. 이는 한국은행 집중기준율과 집중매매율로 분류된다.

한국은행 집중기준율은 한국은행 총재가 외국환은행간 매매율 및 외환증서의 자유로운 매매에 따라 시장에서 형성되는 율인 시장률의 상하 100분의 2의 범위 내에서 외국환시장의 전망을 감안하여 정한다.

다만, 시장률이 형성되지 않은 지정영수통화(指定領收通貨)의 집중기준율은 최근 주요 국제금융시장에서 형성된 미화(美貨)의 매매 중간율을 당일 미화의 한국은행 집중기준율로 재정(裁定)한 율로 한다.

④ 외국환은행의 대고객매매율:이 매매율(대고객시세)은 외환은행이 무역상사나 그 밖의 고객, 말하자면 해외여행자·국제관광객 그리고 해외송금 의뢰자에게 외환을 매도하거나 또는 그들에게서 외환을 매입할 때의 외환율을 칭하는 것이다.

이러한 외환시세는 여러 가지 이질적 복합요소를 내포하고 있는데, 은행에서는 일반적으로 수수료나 시세변동의 위험보험료, 그리고 금리 등의 요소를 포함시켜 정하게 된다. 대고객환율에서 은행이 고객과 매매하는 외국환의 종류가 다양함에 따라 다양한 환율이 존재함은 말할 필요도 없다. 따라서, 전신환·일람급어음·기한부어음 등에 대하여 상이한 환율이 존재한다.

일반 상품이 시장메커니즘(mechanism)을 통하여 수요와 공급의 균형점에서 상품의 가격이 형성되는 것처럼 외국환도 일종의 상품이므로 그 환율도 역시 외국환시장이라는 메커니즘을 통해서 수요와 공급의 균형점에서 결정된다는 점에서 이치는 같다.

그러나 외국환이라는 특수한 상품은 일반 상품과는 달라 환율이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대단히 크다. 따라서 정부는 환율결정에 개입하여 환율의 변동폭을 조정함으로써 국민경제의 안정과 성장을 꾀하고자 한다.

이와 같이 외국환에 대한 자연적인 수요와 공급이 시장메커니즘을 통하여 환율결정 과정에 어떠한 변동과 영향을 미치고, 또한 이때 외환정책당국은 어느 정도로 외국환시장에 개입하여 이를 조정하느냐에 따라 고정환율제도와 변동환율제도로 구분할 수 있다.

우리 나라의 환율제도는 광복 후부터 1964년 이전까지는 고정환율체제를 중심으로 운영되었으나 1964년 5월 3일 외환증서제도(外換證書制度)에 따른 시장률을 기준으로 환율이 변동되도록 하는 변동환율제도를 채택하였다.

채택 당시에는 외환증서시장의 형성, 수입쿼터제의 폐지, 외환시장 조작기금의 확보 등 제반요건이 갖추어지지 못하여 환율변동이 일시 보류되어 오다가 1965년 3월 22일을 기하여 실제로 환율이 변동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우리 나라의 환율제도는 제도적으로는 변동환율제도이지만, 실제적으로는 고정환율제도라고 할 수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우리 나라의 환율제도를 고정환율제도로 분류하고 있다.

또한, 우리 나라의 변동환율체제를 단일 변동환율체제라고 함은 종전의 공정환율 및 일반 환율의 복수환율체제에 대응하는 개념으로서, 외환증서시장의 시장률을 기준으로 단일의 환율이 결정, 고시된다는 것을 뜻한다.

우리 나라 환율의 공정시세(公定時勢)는 1945년 8월 15일 이래 1964년 5월 3일까지 무려 14차에 걸쳐 변동되어 왔다. 광복과 더불어 군정(軍政)이 실시되자 군정 당국은 1945년 10월 1일 당시의 조선은행권인 원화와 미국 달러의 공정시세를 최초로 1달러 대 0.015원(15圓)으로 정하였는데, 이것은 일본의 공정시세를 그대로 적용한 것이었다.

이러한 외환시세는 단순히 군정청의 대 민간 채무지불을 위한 것에 불과하였다. 1달러 대 0.015원의 공정시세는 1947년 7월 15일에 0.05원(50圓)으로 인상되었고 1948년 10월 1일에는 0.45원(450圓)으로 다시 인상되었다.

한편 대충자금계정이 1948년 12월 10일자로 체결된 우리 나라와 미국간의 원조협정에 따라 설정됨으로써 대충자금환시세는 당시의 공정시세와 동률인 1달러 대 0.45원(450圓)으로 책정되었다.

이 때의 공정시세는 종전의 1달러 대 0.45원(450圓), 일반시세는 1달러 대 0.9원(900圓)을 적용하였는데, 그 원인은 공정시세와 실제시세 간의 격차가 크게 벌어졌기 때문이다.

1950년 4월에 가서는 대통령령에 의하여 「외국환관리규정」과 「외국환매매규정」이 제정되고, 공정시세는 같은 해 5월 1일에 1.80원(1,800圓)으로 인상되었으나 같은 해 5월 15일에 가서는 외환보유 달러를 등록무역업자와 승인을 받은 실수요자에게 공개 경매하도록 함으로써 일시 1.60원(1,600圓) 수준으로 인하된 바 있다. 그러나 다시 같은 해 6월 10일에는 1.80원(1,800圓)으로 다시 인상되고 말았다.

6·25전쟁이 발발, 1950년 7월 28일 유엔군의 원화(圓貨) 사용에 대하여 우리 정부와 미국 정부 간에 체결된 협정에 따라 유엔군 대여금에 대한 상환율은 원화 사용 당일의 실제시세를 적용하기로 하였다.

1950년 11월 1일에 가서는 6·25전쟁 이후의 물가상승과 경제질서의 혼란으로 공정시세와 실제시세 사이의 격차가 심해짐에 따라 외환시세는 1.80원(1,800圓)에서 2.50원(2,500圓)으로 인상되어 1년간 유지되었다.

1951년 5월 1일에는 대충자금시세로 책정한 바 있는 1달러 대 6원(6,000圓) 시세를 같은 해 11월 10일부터 일반시세에도 적용하기로 하였는데, 1953년 2월 14일의 통화 개혁을 계기로 하여 외환시세는 1달러 대 6원(60圜)으로 되었다.

그 뒤 1953년 12월 14일에는 ‘경제재건 및 재정안정 계획에 관한 한미공동경제위원회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우리 나라는 정식으로 공정시세를 설정하게 되었고, 이 협약에 의하여 공정시세를 1달러 대 18원(180圜)으로 인상시켜 다음날인 15일부터 실시하였다.

그러나 당시 우리 나라의 경제 여건은 전시 경제체제로 인하여 통화는 팽창하고 물가는 날로 상승일로에 있었으며, 재화는 원조자금에 의한 수입으로 충당되고 있었던 바 대충자금에 대한 외환시세 인상론이 제기되었다.

1955년 1월 10일에 한미공동경제위원회에서 제정된 바 있는 ‘원조물자 가격결정 및 분배에 관한 원칙’에 따라 1955년 8월 15일에 가서는 모든 외환거래에 대하여 1달러 대 50원(500圜)의 공정시세를 적용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이 때의 공정시세 변경에 관한 협의내용에 따르면 1955년 9월중의 서울 도매물가지수를 100으로 하여 1956년중의 이 물가지수가 125를 초과할 경우에는 외환시세를 재책정하기로 우리 나라와 미국 간에 합의를 보았다.

그리하여 1958년 말까지는 1:50선을 유지할 수 있었으나 1959년 하반기에 이르러서는 이 물가지수의 평균치가 130.2를 나타내자 우리 정부와 미국 정부 간에 협의를 거듭한 끝에 국제통화기금의 사전동의를 얻어 1960년 2월 23일부터 1달러 대 65원(650圜)선으로 외환시세를 인상시키고 말았다.

그러던 것이 1961년 1월 1일에 가서는 외환의 매상제 실시와 무역의 지역차별제 철폐, 그리고 취득원천에 따라 다양한 각종 환시세를 통합시킴으로써 외환시세는 1달러 대 65원(650圜)선에서 100원(1,000圜)선으로, 다시 같은 해 2월 1일에 가서는 130원(1,300圜)선으로 인상되었다.

이 때의 공정시세는 매상집중제가 실시됨에 따라 그 증서시세(證書時勢)를 5원(50圜), 그리고 기준시세를 125원(1,250圜)으로 구성한 시세였으며 증서시세는 경제 동향에 따라 금융통화위원회로 하여금 신축성 있게 변경하도록 하였으나 1961년 7월 31일 외환증서제가 폐지될 때까지도 변경된 바 없이 5원(50圜)이 그대로 적용되었다.

외환시세 변경의 보완조처로서 ‘임시특관세법제정’을 통한 관세정책과 실제시세를 반영하는 은행시세에 따라 외환에 대한 수요를 억제하고 국제수지 균형을 도모하려고 하였으나 이 특관세법은 당시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말았다.

그러나 1961년 5·16과 더불어 정부는 우리 나라 화폐의 대외적 가치를 유지하고 종전의 130원(1,300圜)선을 지탱하기 위하여 「임시특관세법」을 제정하여 은행 보유외화를 절약하고 인기품목 같은 수입수요를 억제하는 데 진력하였다.

그러나 우리 나라는 1962년부터 실시한 경제개발 5개년계획에 따라 자연히 수입수요가 증가되는 반면, 미국의 대한 원조는 오히려 감소되어 물가 상승추세는 단일환시세제를 유지할 수 없을 만큼 공정시세와 실제시세의 격차를 드러냈다. 이에 따른 수출감소와 수입증가의 무역역조 현상은 마침내 우리 나라의 대외적 결제수단의 위기까지 초래하였다.

이에 따라 정부 당국은 1964년 5월 3일을 기하여 외환위기 타개책으로 환율 현실화를 단행하지 않을 수 없었다. 따라서, 외환시세를 1달러 대 130원선에서 255원을 하한선으로 하는 단일변동환시세제로 변경함과 동시에 외환증서제도를 다시 채택하게 되었다.

그러나 외환증서제도 실시에 필요한 제반 여건이 구비되지 못하여 실시를 하지 못하다가 1965년 3월 19일에 국제통화기금에서 9300만 달러에 달하는 ‘스탠드바이차관(standby credit)협정’이 정식으로 체결되자 같은 해 3월 22일에 이를 실시하게 되었다.

변동환율제도 실시 이후 한국은행의 시장개입으로 1965년 3월 이후에도 1969년 11월의 4.5% 평가절하(平價切下), 그리고 1971년 6월의 13% 절하, 또한 1974년 12월 ‘오일쇼크’에 대처하기 위한 21.3%의 절하 등, 네 차례의 단층적 환율조정이 있었으나 우리 나라의 환율은 장기적으로 고정되어온 셈이다.

이러한 제도운영으로 국내 물가변동과 주요 교역상대국 물가변동에 따른 환율조정이 지체되어 결과적으로 상대 환율을 과대 평가하게 되는 한편, 이에 따른 수출경쟁력의 약화를 간접적인 여러 가지 지원 등으로 해결해 왔다.

그러다가 드디어 1980년 1월 12일 1달러 대 580원으로 평가절하와 함께 변동환율제 도입을 검토한 끝에 1980년 2월 27일부터 시장률에 따른 자율 변동제도를 폐지, 특별인출권(special drawing rights, SDR)과 우리 나라 독자 통화바스켓(basket)을 결합한 복합통화바스켓에 우리 나라 통화를 연결시켜 환율을 변동시키는 제도로 이행하였다.

즉, 한국은행은 최근 주요 국제금융시장에서 형성되는 우리 나라 주요 교역통화의 시세에 외환시장의 전망 등을 감안한 실세 반영장치를 감안하여 미화에 대한 한국은행 집중기준율을 정하게 되며, 외국환은행은 이를 기준으로 대고객매매율을 정한다. 미화 이외의 기타 통화는 대미 달러환율과 해당 통화의 대미 달러시세를 재정하여 결정한다.

한국은행 집중기준율의 대미 달러환율은 1973년 12월 말 396.90에서 1980년 1월 12일 580.00이었고, 1985년 12월 말 890.20으로 되었다가 1988년 12월 말에는 684.10이었다. 1980년대에 680원대를 기록하던 환율은 90년대에 들어 오면서 800원대로 상승하였다.

지속적인 1990년의 환율상승 추세는 1997년 8월을 계기로 폭등세로 바뀌었다. 1997년 초에 861.3:1이던 환율은 같은 해 8월에 900:1로 상승하였고, 10월 말이 되자 960:1선을 돌파하였다.

1997년 11월 17일에는 1008:1, 20일에는 1139:1로 매일 기록을 경신하였다. 이러한 환율상승세는 1997년 12월 말과 1998년 1월 초에는 거의 2,000:1 수준까지 상승함으로써 위기는 최고조에 달하였다.

그 뒤 새 정권의 적극적인 대외 경제활동과 대내적인 개혁안 수집 등에 힘입어 급한 불은 끌 수 있게 되었다. 이후 환율은 비교적 빠른 속도로 안정되어 1998년 2월 초에 이미 1,500:1 수준으로 하락하였고, 8월 말 현재 1,300:1 수준까지 하락해 있다.

환율이 하락하게 되면서 외환시장은 비교적 빠른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반면에 가격 경쟁력이 약화됨으로써 수출전선에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수출 확대를 통해 외화를 벌어 들여야 하는 긴박한 입장에 있는 우리 나라로서는 환율안정이 양면성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