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시장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게티이미지

Earticle

글로벌시장의 제품 표준화 전략에 대한 실증 연구
Performance Implications of Product Standardization in the Global Market: An Empirical Study of Korean Exporters

첫 페이지 보기

  • 발행기관 한국국제경영관리학회 바로가기
  • 간행물 국제경영리뷰 KCI 등재 바로가기
  • 통권 제26권 제1호 (2022.03) 바로가기
  • 페이지 pp.125-135
  • 저자 조효은, 김은미, 정인식
  • 언어 한국어(KOR)
  • URL https://www.earticle.net/Article/A410383 복사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영어 음성듣기 -->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how organizational factor such as international experience affects the relationship between product standardization and performance in international markets. The topic of product standardization represents an important issue encountered by managers of internationally operating firms and has received significant research attention. Although previous research has predominantly shown the positive impact of product standardization on performance, more recent studies suggest that standardization may not always enhance performance outcomes. However, researchers have paid little attention to conditions where product standardization promotes firm performance in international markets. Drawing from contingency theory and organizational learning perspective,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performance implications of product standardization vary depending on a firm’s different types of international experience such as duration, scope, and intensity. To empirically test our hypotheses, this study conducted a survey of Korean exporting firms. The findings show that product standardization generates superior performance in international markets. Moreover, the financial benefits of product standardization are more salient when firms have a high level of scope. The authors conclude that managers should consider contingencies advanced in this research in evaluating the appropriateness of a product standardization strategy. 한국어 글로벌 제품 표준화 전략은 실행 및 관리의 효율성과 효과성 측면에서 국제경영 및 마케팅 분야에서 중요하게 연구되고 있다. 특히, 제품 표준화는 규모의 경제 및 비용 절감, 단일 브랜드 이미지 형성 등으로 인해 기업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주장이 있다. 일부 연구에서는 제품 표준화가 오히려 성과를 저해하는 요인이 되며 심지어 기업성과에 주요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도 나타났다. 하지만, 기업 전략과 성과 간의 관계는 상황 이론적 견해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제품 표준화와 성과 간의 관계는 기업 역 량 및 자원의 적합성, 시장 상황 및 시기, 해당 전략의 지속 기간, 다른 경영전략과의 상호작용 등에 따라 상이할 가능성이 크다. 본 연 구는 조직 학습 요인인 국제경험이 제품 표준화 전략 수립 및 실행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여 국제경험(기간, 범위, 비중)이 제품 표준화-기업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분석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한국 수출기업들을 대 상으로 제품 표준화, 국제경험 및 기업성과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제품 표준화는 기업성 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기업의 수출 범위가 넓을수록 제품 표준화의 긍정적인 영향은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본 연 구는 상황 이론적 관점과 조직 학습 관점에서 제품 표준화 전략-기업성과 간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기업 특성을 검증함으로써 학문 적 및 실무적 관점에서 의미 있는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요약
I. 서론
II. 이론적 배경과 연구가설
1. 제품 표준화
2. 제품 표준화와 기업성과
3. 국제경험의 조절 효과
III. 연구 방법론
1. 표본 및 자료 수집
2. 변수의 측정
IV. 분석결과
1. 신뢰성 및 타당성 분석
2. 회귀분석 결과
V.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글로벌 시장

전 세계 인구의 약 56%가 도시에 거주하며, 도시는 전 세계 에너지 관련 온실 가스의 약 70%를 배출한다. 도시는 기후변화의 원인제공자이면서 기후행동과 탄소중립의 핵심 주체이기도 하다.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협약(Global Covenant of Mayors for Climate & Energy, GCoM)은 ①기후변화 완화(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②기후변화 적응, ③청정에너지 확대를 3대 과제로 지방정부의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이다. 2016년 파리협정 채택 및 발효 이후, 1.5℃ 목표 달성을 위하여 국가 수준에서뿐만 아니라 도시의 기후행동도 글로벌 시장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

GCoM에 참여한 도시들은 매년 기후 목표와 이행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탄소중립을 향한 여정에 동참하게 된다. GCoM은 공통보고양식 (Common Reporting Framework, CRF)에 글로벌 시장 따라 전 세계 도시들이 기후 활동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표준화된 접근법을 마련하여 제시하고 있다. CRF는 CDP-ICLEI Track, MyCovenant, 각 국가 개별 보고체계를 공식적인 보고체계로 인정한다. 국내 지방정부들은 CDP-ICLEI Track(트랙) 보고를 통해 GCoM의 이행 요구 사항을 충족할 수 있다.

가입 절차 더보기

  • STEP1 : 서약서 작성
    ‘GCoM 서약서’ 작성 후 이클레이 한국사무소로 제출, 이클레이 한국사무소가 서약서를 GCoM 사무국에 전달
  • STEP2 : 가입공표 및 홍보
    언론보도, 가입기념 행사 등 지방정부 차원 홍보
  • STEP3 : 서약내용 이행
    기후행동계획의 수립과 이행

GCoM 가입 현황 (2022년 2월 기준) 더보기

  • 글로벌 현황 : 140여 개 국 11,700여 개 지방정부 참여, 총합 전 세계 10억 2,300만 인구 도시들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약 240억 톤 감축을 목표로 함

GCoM 공통보고양식 (CRF)

GCoM의 CRF(Common Reporting Framework, 공통보고양식)는 전 세계 도시들의 기후 활동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하나의 표준화된 접근법으로 마련되어 2019년부터 시행되었다. CRF는 GPC(Global Protocol for Community-Scale GHG Emission Inventories, 지역사회 규모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프로토콜), 시장협약(Compact of Mayors), 시장서약(Covenant of Mayors)* 등에서 지방정부에 적용되었던 기준을 통합하여 지역 수준에서의 기후 행동을 보고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CRF가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보고체계는 CDP-ICLEI 트랙과 GCoM 유럽사무국이 주도하여 54개국 10,900여 곳 도시가 보고하는 MyCovenant, 기타 개별 지역/국가별 플랫폼이 있다.

CRF는 기후변화가 도시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여 야심찬 기후목표를 설정하고 이행하도록 독려한다. 즉 각 도시는 기후변화로 인한 리스크와 취약성을 분석하여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하게 된다. 또한 기후데이터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보장하여 MRV(Monitoring, Reporting, and Verification, 측정, 보고, 검증)을 할 수 있는 표준화된 양식으로 기능한다.

온라인 보고체계 (CDP-ICLEI Track)

CDP 소개 홈페이지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탄소공개프로젝트)는 전 세계 기업, 도시, 국가가 온실가스 배출 정보와 기후행동을 보고하는 플랫폼으로 2000년 영국에서 시작된 비영리 기구이다. 2021년 전 세계 1,200여 곳의 도시, 13,000여 개의 기업이 CDP 플랫폼에 보고하고 있다. 보고한 데이터는 CDP 측이 평가, 분석하여 우수 도시 사례는 A List로 선정하여 발표한다. CDP Cities는 도시들이 도시 환경 데이터를 측정, 관리, 보고하는 글로벌 플랫폼을 제공하고 이 결과를 공개함으로써 전 세계 기후행동을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

CDP-ICLEI Track

이클레이는 기후변화대응 시책과 이행상황 보고 플랫폼(Reporting Platform)인 카본기후등록부(cCR)를 통해 지방정부의 온실가스 인벤토리와 기후변화 대응 행동을 보고하여 전 지구적 기후변화 대응에 참여하도록 하고 그 기여를 국제사회에 적극적으로 알려왔다. 기후변화를 위한 지방정부 네트워크인 C40 (Cities Climate Leadership Group) 회원 도시들도 CDP를 통해 유사한 방식의 보고 활동을 진행해 왔다. 한 도시가 기후변화와 관련한 보고를 두 곳에 중복해서 해야 하는 문제점을 해결하자는 필요성이 대두되어, 2019년 4월 이클레이의 cCR과 CDP 보고 플랫폼을 통합하여 “CDP-ICLEI 통합보고체계(Unified Reporting System)”로 일원화하였다. 따라서 기존에 cCR에 등록하던 도시들은 2019년 이후 CDP로 보고하게 되었으며, 그 결과는 CDP와 이클레이에 모두 공유된다. 2022년 CDP-ICLEI 통합보고체계는 CDP-ICLEI Track(트랙)으로 이름을 공식 변경하였다.

GPC: 지역사회 규모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프로토콜
(Global Protocol for Community-Scale GHG Emission Inventories)

GPC 가이드라인 내려 받기(영문)
도시들이 그들의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할 일은 배출량과 배출원을 확인하는 것이며 GPC는 다양한 인구규모, 경제, 지형적 특성을 가진 도시들에 대해 일관성 있는 측정 및 보고가 가능한 국제적인 규약이다. 이클레이(ICLEI), 세계자원연구소(World Resources Institute, WRI), 도시기후리더십그룹(Cities Climate Leadership Group, C40)이 세계은행(World Bank), 유엔환경계획(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me, UNEP), 유엔인간정주계획(United Nations Human Settlements Programme, UN-HABITAT)과 협력하여 개발한 GPC는 도시들로 하여금 효과적인 기후행동계획과 저탄소 개발정책을 수립하게 도와준다. 2012년 처음 공개된 GPC는 온실가스 측정 및 보고에 관해 유례없는 국제적 합의를 보여주었으며, 이는 보다 많은 도시와 지역이 자발적으로 그들의 기후행동과 배출량을 국제사회와 공유하도록 촉진하였다. GPC는 도시들에게 일관성 있게 그들의 기후행동을 측정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하여 지역 및 국제 기후관련 펀딩과 기회 확보에 필요한 신뢰성을 구축하게 해준다.

이클레이 한국사무소는 이클레이 세계본부의 지원을 받아 한국환경공단(KeCO)이 개발한 국내 지방정부 온실가스 인벤토리 산정 툴을 GPC의 기준에 맞추는 프로세스를 완료하였으며, UNFCCC COP25(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환경부와 함께 KeCO의 GPC인증 세레모니를 진행하였다. 이로써, 국내 지방정부는 KeCO가 제공하는 툴과 데이터를 활용하여 자체적인 감축계획을 세우고 국제사회와 직접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시장

독점적인 데이터 및 리서치에 접근하고 경험을 개인화하며 이메일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도록 등록하십시오.

글로벌 전체시장

글로벌 전체시장

글로벌 시장은 알려지지 않은 변수로 가득 차 있습니다. 그렇지 않은 벤치마크가 있으면 도움이 됩니다.

최초의 유동주식수 조정 글로벌 주가지수인 S&P Global BMI 지수는 어떤 지수보다도 오래되고 일관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정교한 자산 매니저 및 자산 보유자가 이 지수를 사용하는 많은 이유를 알아보십시오. 지수는 포괄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 모음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 포괄적인 범위
  • 일관된 접근방식
  • 모듈식으로 겹치지 않는 하위지수
  • 다양한 전략 지수의 기초

S&P Global BMI(Broad Market Index) 시리즈는 글로벌 투자가능 기회를 포착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49개의 선진국 및 이머징마켓과 14,000개 이상의 기업에 걸쳐 각 구성국가의 이용가능 시가총액 중 99% 이상을 추적합니다. 그리고 세분화하기가 쉽습니다. 200,000개가 넘는 하위지수가 국가, 지역, 규모, GICS ® 섹터, 스타일별로 분류되어 투자자가 광범위한 관점과 좁은 관점에서 행동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S&P Frontier BMI는 추가로 32개 프론티어 시장 국가를 포함합니다.

S&P Global BMI 시리즈 국가
알고 계십니까?

한국 분류

가장 의미 있는 국가분류 차이 중 하나는 S&P DJI가 2001년부터 선진시장으로 분류한 한국입니다. 경쟁 지수에 포함되어 상당한 비중을 차지면서 저개발 시장의 존재가 미미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S&P Global BMI Size 지수

S&P Global BMI에는 6개월 및 12개월 중간 거래값이 유동주식수 조정 시가총액기준으로 미화 1억달러를 넘어야 하는 조건을 충족하는 모든 기업이 포함됩니다. S&P Global BMI는 각 국가 내 누적 시가총액 기준으로 크기 지수로 세분화됩니다.

S&P Global BMI Size 지수

알고 계십니까?

소형주

S&P Global BMI는 소형주 규모 범위를 포괄하는 첫 번째 글로벌 지수로서 심도 깊은 소형주 부문을 제공하며 시장에서 글로벌 소형주 증권에 대해 가장 포괄적인 척도를 제공합니다. S&P Global SmallCap 지수는 경쟁사 지수보다 약 2,500개 더 많은 기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1989년에 세계 최초의 유동주식수 조정 글로벌 벤치마크로 출시된 S&P Global BMI는 현대 글로벌 벤치마크 구축의 표준을 설정했습니다. 30년 이상의 지속된 역사를 기록한 해당 지수는 과거시장 분석 및 투자전략 백테스팅 투자전략을 위한 일관된 유니버스를 제공하는 데 있어 독보적입니다. 생생한 데이터는 과거 여러 경기사이클에 걸쳐 확장되어 투자자에게 서로 다른 시장환경에서 나타날 실제성과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합니다.

모듈식으로 겹치지 않는 하위지수

S&P Global BMI 지수는 유연하고 맞춤형 조합 가능 접근방식을 따르므로 투자자는 공통 방법론으로 뒷받침되는 국가, 지역, 섹터, 규모 부문, 투자 스타일에 대한 노출을 중단없이 벤치마킹하거나 달성할 수 있습니다. 이 지수군은 부문 간에 명확하게 구분되어 있고 다루는 종목에 차이가 있거나 겹치지 않으므로 시장참여자가 시장의 일부를 놓치거나 부당한 이중위험 노출 발생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알고 계십니까?

커버리지 격차 제거

경쟁 지수는 캐나다 증권을 제외함으로써 의도하지 않게 커버리지 격차를 만들 수 있습니다. S&P Developed Ex-U.S. BMI 지수는 미국 이외 24개 선진국을 모두 포함하여 이러한 격차를 제거합니다.

사진. 게티이미지

사진. 게티이미지

[팜뉴스=김민건 기자] 세계 시장에서 먹히는 바이오산업 경쟁력을 갖추려면 실질적인 동력을 낼 수 있는 '엔진'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산업연구원(KIET)은 지난 4월 이같은 내용을 실은 '바이오산업 성장동력화를 위한 정책 거버넌스(governance) 개선 방안' 보고서를 냈다.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체계적이며 전략적인 정책 수립이 요구된다고 진단했다. 국내 바이오산업 연간 생산 규모는 글로벌 바이오시장의 2.9%에 불과하다. 매출액 268조원(2020년 기준)에 달하는 반도체산업과 격차가 크다.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기에 국내 바이오산업 경쟁력이 질적·양적으로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그 원인으로는 체계적인 정책 수립 미비를 꼽았다.

이에 보고서는 바이오경제 시대에서 앞서 나가기 위해서는 ▲대통령이 직접 관여하는 바이오경제 최상위 정책(거버넌스) 구축 ▲상설행정위원회인 바이오경제위원회 또는 주요 부처 정책을 연계·통합한 바이오관계장관회의 신설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각국 정부, 바이오 경쟁력 향상 '골몰'

보고서에 따르면 차세대 유전체 분석기술로 불리는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라는 혁신기술로 바이오경제 시대가 가속화됐다. NGS는 기존 유전자 검사법 보다 더 저렴하면서도 더 많은 유전체를 분석할 수 있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NGS 같은 바이오기술 혁신은 바이오정보 대량 생산으로 이어졌고 수요는 전세계로 확산했다. 인구 고령화, 감염병 등 의료 비용 증가 문제를 해결한 대안으로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 바이오정보가 합쳐진 바이오산업이 각광받게 된 배경이다.

다만, 바이오산업이 경제적 효과로 이어지기 위해서 경쟁력이 중요하다. 미국 같은 선진국에서 중국 등 개발도상국까지 바이오산업 경쟁력 확보에 필사적으로 나서고 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바이오산업은 2027년까지 연평균 7.7% 규모로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며 "각국 정부에서는 바이오산업 경쟁력 확보에 열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약선진국인 미국은 생태계 총체적 관점에서 정책을 연계·추진하고 있다. 바이오산업 생태계 전체를 조율하는 '대통령실(Executive Office of the President, EOP) 중심 바이오산업 정책 거버넌스 체계'가 그것이다.

미국 대통령실은 연구개발을 담당하는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NIH), 질병관리·예방을 담당하는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약가 등 보건산업 정책을 담당하는 보건복지부(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HHS), 인허가를 담당하는 식품의약국(글로벌 시장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등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지원하는 다양한 부처의 정책과 예산을 균형적으로 조율한다.

보고서는 "특히, 보건의료 분야 R&D 혁신 정책은 NIH 중심으로 일원화하고, 다양한 기관 간 연계 프로그램과 고위험 연구 기획 등을 통해 정부 연구개발 투자 전략성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바이오산업 현실, 양적·질적 세계 수준 미달

그러나 2020년 한국 바이오산업 생산 규모는 17조4000억원으로 2020년 글로벌 바이오시장 5040억달러(약 642조원)의 2.9%에 불과하다.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바이오산업 경쟁력은 중위권으로 평가된다.

미국 Scientific American World view의 2018년 보고서에서 기술 선진국인 미국 뿐 아니라 홍콩, 이스라엘, 리투아니아, 아이슬란드 등 보다도 낮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 바이오산업이 저평가 받는 이유는 R&D 투자가 상업화로 이어지지 못해 매출과 부가가치 생산까지 연결시키지 못 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보고서 분석이다.

보건복지부 2022년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에 따르면 지난 2021년 국내 제약·분야 R&D 기술수출액은 약 13조원임에도 신약·의료기기 상업화나 글로벌 시장 진출은 미미하다. 2022년 글로벌 제약사 상위 톱50위(2020년 매출 기준)에 드는 국내 제약사도 없다. 1조 클럽인 유한양행(92위)과 GC녹십자(95위)가 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보고서는 "결론적으로 한국 바이오산업은 지난 30년간 지속 성장했지만 경제의 실질적인 성장 글로벌 시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양적·질적 경쟁력 제고를 통해 세계 시장으로 도약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다각적인 정책이 효율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계 시장으로 진출해 매출 등 실질적인 부가가가치를 일으키기 위해서는 양적·질적 경쟁력 향상이 필요하다.

하지만, 국내 정책 현실은 이를 따라가지 못 한다. 한국 바이오산업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다수 부처가 각각 추진함으로써 정책적 연계성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계속된다. 부처별 정책 추진으로 R&D 예산 등이 중복 투입된다는 지적도 있다. 바이오연구·산업 현장에서는 "바이오정책 콘트롤타워가 필요하다"며 지속 요구하고 있다.

결국, 행정부처 간 갈등과 단절된 사업 추진이 진행되는 현행 정책 거버넌스 체계로는 효율성을 높이는 행정력과 연계 추진력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바이오산업 양성에 필요한 '정책 기준', 범부처 협력 체계 만들어야

바이오산업 경쟁력 제고에는 경제 생태계 활성화 정책과 혁신기술을 확산시킬 수 있는 과학기술 정책이 요구된다. OECD에서는 바이오산업 정책에 필요한 구성 요소로 R&D 지원, 지식 확산, 상업화 촉진, 기술 수용성 등 4가지를 정하고 있다.

보고서에서는 국내 바이오산업 성장 동력을 촉진하기 위해 연구개발 투자 등 공급 관점의 정책이 필요하며 이와 동시에 가격·인허가·시장 접근성 개선 등 수요 관점의 정책을 균형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바이오산업 종합전략 기획'과 '실행을 위한 범부처 정책 협력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주장했다.

이를 위해 우선적으로 과기부, 산자부, 복지부 등으로 흩어진 정책 조정을 통해 실질적인 행정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봤다. 미국과 같은 대통령실 중심 거버넌스 체계로, 대통령이 직접 관여하는 바이오경제 최상위 정책 거버넌스를 구축하자는 것이다.

이 내용은 세부적으로 대통령 직속 자문위원회인 가칭 '국가바이오경제특별위원회(가칭)'를 설립하며, 위원장인 대통령을 중심으로 바이오경제 관련 부처 장관과 민간 전문가 위원회가 만들어진다. 현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국가과학기술심의회의 산하 바이오특별위원회 등 실질적으로 부처별 바이오산업 정책 조율이 어려운 기능을 보완하자는 방안이다.

그 다음은 행정조직 효율성과 위원회 체제 유연성을 살린 상설행정위원회로 '바이오 경제위원회(가칭)'를 국무총리 산하에 신설하자는 안이다. 바이오경제위원회는 범부처사업, 중앙·지방정부 간 협업사업, 인력 양성 사업 등 다부처 협력이 필요한 사업 예산을 통제하고 관리한다. 행정력을 실질적으로 확보하자는 것이다.

보고서는 "바이오경제위원회 거버넌스 체계에서는 바이오 분야 R&D와 산업화 정책 연계 추진, 관련 법·제도 개선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지만, 상설행정위원회 신설과 예산 등 실질적 역량 확보가 쉽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안은 바이오경제 관련 주요 부처 정책 역량을 각각 향상시키고, 바이오관계장관회의를 신설해 부처 간 정책 조정과 연계를 효율화하자는 방안이다. 실질적으로 바이오 정책 비중을 확대하기 위해 과기부, 복지부, 산자부 글로벌 시장 등 바이오경제 주요 부처 내 바이오산업 담당 부서 역할을 늘리자는 것이다.

바이오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바이오와 연계된 정책을 추진하며 이는 상대적으로 다른 안건에 비해 부처 간 정책조정에 따른 행정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다만, 부처별 정책 체계가 독립적으로 유지되기에 국가적 수준의 통일돤 정책 추진, 연계·조정에는 한계점이 예상되는 방안이기도 하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